청양군, 새는 수돗물 잡아 3억2000만원 절약
청양군, 새는 수돗물 잡아 3억2000만원 절약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4.13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29곳 발견해 복구
청양군 관계자가 상수도관 파손 여부를 탐사하고 있다.

 

[충청매일 박승민 기자] 청양군이 누수 탐사와 상수관 복구공사를 통해 연간 수억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 청양읍 등 광역상수도 공급지역을 중심으로 상수도관 파손 여부를 탐사한 결과 모두 29곳에서 누수 사실을 발견, 복구사업을 완료함으로써 유수율을 높였다.

군은 신속한 응급조치와 예산 절감, 물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공휴일을 반납하거나 야간작업에 구슬땀을 쏟았다.

지난해 1월과 올해 1월을 비교하면 하루 평균 29t의 수돗물이 더 공급되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를 환산하면 3억2천만원에 달한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대표적 누수 장소와 일일 누수량은 청양읍 벽천리 3t, 화성면 광평리 2t, 화성면 신정리 2t, 목면 본의리 2t 등이다.

유태조 환경보호과장은 “누수 지역에 대한 신속한 응급조치와 낡은 상수도관 정비로 유수율을 높이고 상수도 사업 경영효율을 개선하고 있다”며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