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청년근로자 기숙사 조성…28일부터 입주
대전 청년근로자 기숙사 조성…28일부터 입주
  • 양병훈 기자
  • 승인 2020.12.2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뮤니티 공간 등 갖춘 청년하우스 개관

 

[충청매일 양병훈 기자] 대전시가 대전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조성한 대전 청년근로자 기숙사 ‘대전청년하우스’를 21일 개관했다.

대전시는 그동안 외국인 유학생 기숙사였던 누리관이 노후화 되어 32%의 높은 공실률이 발생하는 반면, 대전지역 청년 근로자들의 주거 여건은 열악해 이로 인한 주거공급 불균형을 해결하고자 고민해왔다.

이에 따라 그 해법으로 2018년부터 누리관의 리모델링을 통해 청년 근로자 기숙사로 전환하는 ‘대전청년하우스 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되었다.

대전청년하우스는 객실 내 가구와 생활가전을 배치하고, 공유라운지 등 다양한 커뮤니티공간을 조성했으며, 대전엑스포가 한눈에 보이는 조망권 등으로 대전지역 청년근로자들에게 삶의 질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난달부터 대전청년하우스에 입주할 청년들을 모집했던 대전시는 총 334명이 입주신청을 하면서 전체 226실 중 미신청 장애인실 1실을 제외한 총 225실의 입주자를 선정했고, 나머지 인원에 대해서는 예비후보자로 선정했다.

허태정 시장은 “청년들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주거문제 해결이 선행돼야 한다”며 “대전청년하우스 입주자들이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청년하우스는 오는 28일부터 입주가 시작되고 입주포기자가 발생할 경우 예비후보자에게 우선 신청권 부여하여 공실없는 기숙사 운영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