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e로움 발행액 900억 돌파
대덕e로움 발행액 900억 돌파
  • 양병훈 기자
  • 승인 2020.12.1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목표액 3배 초과 달성

[충청매일 양병훈 기자]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발행하고 있는 지역화폐 대덕e로움의 발행액이 당초 목표액 300억원의 3배가 넘는 900억원을 넘어섰다고 17일 밝혔다.

대덕e로움은 지난해 7월 대전시 최초로 출시돼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당초 목표액 50억원의 3배가 넘는 160억원이 발행된 바 있다.

특히 지난 6월 전국 230개 지역화폐 발행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국가대표브랜드 대상을 수상했고, 9월엔 국내 최고의 정책 전문가로 구성된 한국정책학회로부터 지역화폐 최초로 정책대상을 받았다. 또한 12월엔 주민이 뽑은 10대 뉴스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하면서 올해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구는 대덕e로움 발행액이 증가한 것에 대해 올해 3만2천명이 넘는 신규 사용자가 늘었고 긴급재난지원금 등 캐시백 지급에 예산이 투입되지 않는 정책발행의 증가, 브랜드대상·정책대상 등 각종 대외적 평가에서 좋은 성과를 거둔 결과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대덕e로움은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도 지난해 대비 대덕구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증가시키는데 상당한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전시가 발표한 KB신용카드 매출 데이터에 의하면, 대덕구는 지난해 5~6월 대비 소상공인 매출이 증가했고, 감소한 경우에도 대전시 전체 평균 감소율의 3분의 1에 불과했다. 또한 대덕e로움은 지역화폐 사용에 있어 원도심과 신도심 자치구 간 소비쏠림현상을 완화시키는데도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10월 동안, 대전시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사용액을 보면 원도심(동구, 중구, 대덕구) 29%, 신도심(서구, 유성구) 71%로 신도심으로의 소비쏠림현상이 크게 나타났으나, 대덕e로움 사용액까지 포함할 경우 원·신도심의 소비쏠림 비율은 34%:66%로 5% 정도 낮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