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운진 노무사의 인사·노무 칼럼]휴직자의 연차유급휴가 발생
[오운진 노무사의 인사·노무 칼럼]휴직자의 연차유급휴가 발생
  • 충청매일
  • 승인 2020.10.13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법인 로율 공동대표]1년을 근무한 후 1년을 휴직한 뒤 복직한 근로자에게 연차유급휴가를 주어야하는지에 대해 고용노동부가 행정해석을 통해 명확한 답변을 주었습니다.[고용노동부 행정해석] 2020. 02. 20. 회시 법제처 19-0427

●질의 요지

입사 후 계속하여 1년 이상 근로한 후 1년 이상 휴직(‘근로기준법’ 제60조제6항에 따라 출근한 것으로 보는 기간에 해당하지 않는 휴직을 말하며, 이하 같음)하고 복직한 근로자는 ‘근로기준법’ 제60조제2항에 따른 ‘1년간 80퍼센트 미만 출근한 근로자’에 해당하여 사용자는 해당 근로자에게 1개월 개근 시 1일의 유급휴가를 주어야 하는지?(당사자가 유급휴가에 관하여 취업규칙 또는 근로계약서 등으로 ‘근로기준법’ 제60조와 달리 정한 사항이 없는 것을 전제함.)

●회답

이 사안의 근로자는 ‘근로기준법’ 제60조제2항에 따른 ‘1년간 80퍼센트 미만 출근한 근로자’에 해당하지 않으므로 사용자가 해당 근로자에게 1개월 개근 시 1일의 유급휴가를 주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유

근로기준법 제60조에서는 사용자는 1년간 80퍼센트 이상 출근한 근로자에게 15일의 유급휴가(제1항)를, 1년간 80퍼센트 미만 ‘출근한’근로자에게는 1개월 개근 시 1일의 유급휴가(제2항)를 주도록 연차 유급휴가에 대해 규정하고 있는바, 연차 유급휴가는 그 전년도 1년간의 근로에 대한 대가에 해당하는 것(대법원 2017.5.17. 선고 2014다232296, 232302 판결례 및 대법원 2005.5.27. 선고 2003다48549 판결례 참조)이므로 ‘근로기준법’ 제60조는 전년도에 출근한 사실이 있다는 것을 전제로 전년도 1년간의 총 소정근로일수(1년간의 총 역일(曆日)에서 법령·단체협약·취업규칙 등에 의하여 근로의무가 없는 것으로 정해진 날을 뺀 일수를 말함) 중 근로자가 현실적으로 근로를 제공한 출근일수 비율을 산정하여 그 비율이 80퍼센트 이상인 경우와 80퍼센트 미만인 경우를 구분하여 유급휴가 대상 근로자를 규정한 것입니다. 그리고 ‘근로기준법’ 제60조제2항은 2012년 2월 1일 ‘근로기준법’이 법률 제11270호로 개정되면서 현행과 같이 개정된 것으로, 연차 유급휴가가 계속 근로에 대한 보상임에도 불구하고 종전에는 1년간 80퍼센트 이상 출근한 근로자에 한해 연차 유급휴가를 부여하도록 하고 있어 1년간 80퍼센트 미만 출근한 근로자에 대한 연차휴가 규정이 미비한 점을 해소(2011.4.14. 의안번호 제1811504호로 발의된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검토보고서 및 2012.2.1. 법률 제11270호로 일부개정되어 2012.8.2. 시행된 근로기준법 개정이유·주요내용 참조)하기 위해 ‘1년간 80퍼센트 미만 근로한 근로자’에게도 연차 유급휴가를 부여하도록 하는 내용이 추가된 것입니다.

그런데 이 사안과 같이 계속하여 1년 이상 근로한 후 1년 이상 휴직하고 복직한 근로자는 연차 유급휴가의 산정 기준이 되는 전년도 1년간 출근한 사실이 없으므로 ‘근로기준법’ 제60조제2항에 따른 1년간 80퍼센트 미만 ‘출근한 근로자’에 해당하지 않아 해당 규정에 따른 유급휴가 지급 대상이 아닙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