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수 교수의 시대공감]5G 이동통신 시대
[김계수 교수의 시대공감]5G 이동통신 시대
  • 충청매일
  • 승인 2019.04.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명대 경영학과

[충청매일] 우리 대한민국이 지난 4월 3일에 세계 처음으로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를 열었다. 미국 통신업체 버라이즌은 우리보다 55분 뒤 트위터에 5G 스마트폰을 상용화했다고 발표했다. 간발의 차로 한국이 ‘세계 최초 상용화’ 타이틀을 갖게 되었다.

5G 이동통신 서비스가 창의력에 기반한 기술과 서비스를 현실화해 한참 화두가 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원천이 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4차 산업혁명에서 주요 먹거리는 자율주행, 무인로봇, 홀로그램,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이다. 5G 서비스가 본격 상용화되면 이들 다양한 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혁신과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관련업계 또한 기대가 크다. 초고화질(UHD),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같은 대용량 미디어 콘텐츠는 물론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원격진료 등의 서비스가 일상화돼 새로운 서비스 혁신을 기대할 수 있다.

5세대(5G) 이동통신은 우리가 익숙한 4세대 이동통신(LTE, Long-Term Evolution)보다 최대 20배 빠른 20Gbps(초당 기가비트)의 데이터 전송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 데이터 전송 지연시간도 1~4ms(1000분의 1초) 수준으로 LTE(30~50ms)보다 획기적으로 줄어든다. 연결성 측면에서도 LTE와 차별된다. 1㎢ 면적당 접속 가능한 기기의 수가 100만 개, 전송 가능한 트래픽 양도 10Mbps로 LTE 대비 100배 수준이다. 이처럼 초고속·초지연성·초연결이 5G 이동통신이 주요 특징이다. 이런 상황에서 개인과 조직은 혁신이 원천이 될 5G 이동통신이 만들 새로운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이동통신 홀수 세대는 혁신을 일으키고 짝수 세대는 이를 확산하는 역할을 한다. 4세대인 LTE가 스마트폰을 확산하는 기폭제가 됐다면 5G는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을 가능하게 해 기존 스마트폰 중심의 통신 시장을 와해시킬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5G 서비스가 사용되면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삼성전자, LG전자 등 스마트폰 제조업체 등의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또한 주요 경쟁국인 중국 업체들을 견제할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5G는  네트워크 사업자에서 벗어나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이동통신사에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대로 된 플랫폼이 수익을 창출한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LTE 시대 애플, 구글 등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업체가 플랫폼을 주도했다면 5G 시대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통신사들에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다.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킬러 콘텐츠’가 확보되고 보급형 5G 스마트폰이 출시돼야 가입자가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이다.

개인들은 기기와 통신요금 인상이라는 부담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위해서 통신 3사는 모두 8만원대 요금제를 주력으로 내세우고 있어 가입자의 통신비 부담이 다소 늘어날 것이다. VR 콘텐츠, 클라우드 게임 등을 개발하거나 관련 컨텐츠를 제공하는 업체는 끊김없는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4세대 이동통신 보다 최대 20배 빠른 20Gbps(초당 기가비트)의 데이터 전송속도를 구현할 5G 이동통신 서비스가 시작되었다. 5G서비스는 관련 분야에서 새로운 혁신과 부가가치창출의 원천이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