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김시우, 기분 좋은 출발
안병훈·김시우, 기분 좋은 출발
  • 충청매일 제휴/노컷뉴스
  • 승인 2018.11.22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 월드컵 1라운드 공동 선두

 

안병훈(27)과 김시우(23)가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안병훈과 김시우가 팀을 이룬 우리나라는 22일 호주 멜버른 메트로폴리탄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59회 골프 월드컵(총상금 700만 달러) 대회 1라운드에서 10언더파 62타를 쳤다.

이 대회는 두 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을 성적을 팀의 점수로 삼는 베스트볼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은 보기 1개를 범했지만 이글 1개와 버디 9개를 기록하는 절정의 샷 감각을 자랑했다.

한국은 티럴 해턴과 이언 폴터가 팀을 이룬 잉글랜드, 마크 리슈먼과 캐머런 스미스가 한 조로 출전한 홈코스의 호주와 함께 공동 1위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한국의 이 대회 역대 최고 성적은 2002년 최경주(48)와 허석호(45)가 출전해 거둔 3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