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다저스서 1년 더 뛴다
류현진, 다저스서 1년 더 뛴다
  • 충청매일 제휴/노컷뉴스
  • 승인 2018.11.13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물’ 류현진(31)이 FA(자유계약선수) 재수를 택했다. LA 다저스에서 1년을 더 뛴 뒤 시장에 나온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com 등 미국 언론들은 13일(한국 시각) “류현진이 올해 퀄리파잉 오퍼 제의를 받은 7명의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수락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내년 연봉 1천790만 달러(약 203억6천만원)를 받고 다저스에서 뛴다. 이후 다시 FA로 풀린다.

2012년 도입된 퀄리파잉 오퍼 제도에서 이를 수락한 선수는 류현진이 6번째다. 맷 위터스(볼티모어)와 브렛 앤더슨(다저스), 콜비 라스무스(휴스턴)가 2016년 처음 이를 수용했고, 제러미 헬릭슨(필라델피아)과 닐 워커(피츠버그)는 2017년 1년 FA 재수를 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