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태권도, 다시 뭉친다…다음달 평양서 공연
남북 태권도, 다시 뭉친다…다음달 평양서 공연
  • 충청매일 제휴/노컷뉴스
  • 승인 2018.09.18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월 만의 방북

 

한국과 북한 다시 한번 태권도를 통해 하나로 뭉친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18일 “세계연맹 총재단과 시범단이 국제태권도연맹(ITF) 초청으로 10월 30일부터 11월 3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조정원 총재와 부총재단 7명, 시범단 22명 등 총 50명으로 꾸려질 세계연맹 방북단은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고려항공으로 평양에 들어간다.

세계연맹 시범단은 10월 31일 평양 태권도전당에서 단독 공연을 하고, 11월 2일에는 국제연맹과 합동 시범을 펼친다. 11월 1일에는 태권도 성지관, 만경대학생소년궁전 등을 참관할 계획이다.

세계연맹에 따르면 국제연맹이 지난달 24일 초청장을 보내 세계연맹과 국제연맹의 평양 합동공연을 제안해 이번 방북이 이뤄지게 됐다.

한국 주도로 성장한 세계연맹과 북한을 주축으로 발전한 국제연맹은 태권도 종목 국제경기단체다.

세계연맹이 평양에서 태권도 시범공연을 선보이는 것은 지난 4월 초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당시 예술단과 함께 평양을 방문한 세계연맹 시범단은 4월 1일 태권도전당에서 단독 공연을 펼쳤다. 이튿날에는 평양대극장에서 국제연맹과 합동공연을 선보였다.

7개월 전 방북 때 조정원 총재 등 세계연맹 수뇌부는 집행위원회, 총회 일정 등이 맞물려 시범단과 동행하지 못했지만 이번에는 함께 방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