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의료수준 최고”
“한국의 의료수준 최고”
  • 충청매일
  • 승인 2018.05.15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자흐스탄 환자 건양대병원서
양측 무릎인공관절 수술 성공

 

카자흐스탄의 덤바이디(오른쪽 두번째)씨가 건양대병원 김광균 교수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카자흐스탄의 덤바이디(오른쪽 두번째)씨가 건양대병원 김광균 교수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에서 수술받기로 한 건 정말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카자흐스탄에서 대전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으로 양측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으러 온  덤바이디씨(57·여)는 수술을 마친 후 의료진에 대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덤바이디씨는 수술 전 퇴행성 관절염으로 무릎 연골이 닳아 심한 통증에 시달려왔다. 상태는 점점 나빠져 다리가 ‘O’자 형태로 휘어져 잘 걷지도 못했다. 카자흐스탄에서 치료를 받기 위해 병원을 찾았지만 열악한 의료 환경과 수술 후 재활 시스템 부재로 수술받을 엄두가 나지 못했다.

그러나 지인으로부터 “몇 년 전 한국에서 인공관절수술을 받았는데 매우 만족스러웠다”는 말을 들었다.

덤바이디씨는 수소문 끝에 이달 초 한국에 건너와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김광균 교수를 찾았고, 김 교수는 환자의 상태를 퇴형성 관절염 4기로 즉시 인공관절 치환술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수술 준비에 들어갔다.

보통 양측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의 경우 한쪽 무릎을 수술하고 1주일 후 다른 한쪽을 수술하는데 이럴 경우 최소한 2주 이상 입원해 치료해야 하지만 하루빨리 본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환자를 위해 김 교수는 양쪽을 동시에 수술해 입원 일수를 줄이기로 했다.

특히 빠른 회복과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전신마취가 아닌 척추마취법을 선택했고, 이는 상대적으로 마취시간이 짧기 때문에 빠른 시간내에 정확하게 수술할 수 있다는 판단했고, 컴퓨터 네비게이션 장비를 활용해 양측 무릎수술을 2시간 안에 끝냈다.

김 교수의 판단대로 환자는 빠른 회복세를 보여 수술한지 이틀만에 보행기를 잡고 걷는 연습에 들어 갈수 있었다.

덤바이디씨는 “통역 전문 코디네이터 시스템부터 수술 후 만족도까지 어느 하나 부족함이 없었다”며 “한국의 높은 의료수준에 다시금 놀라 귀국해서도 많은 환자와 지인에게 건양대병원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환자의 특성을 고려한 수술법을 선택하고, 병원이 보유한 장비를 십분 활용해 맞춤형 수술을 시행해 좋은 결과가 나타나 기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