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 헌혈비중 29%→42% 확대…RH(-) 24시간 헌혈
중장년 헌혈비중 29%→42% 확대…RH(-) 24시간 헌혈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8.04.2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5개년 혈액사업 중기발전계획 확정…혈액량 감축 의료기관에 인센티브

보건복지부는 지난 24일 혈액관리위원회 심의를 통해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향후 5개년(2018~2022) 혈액사업 중장기 발전계획을 확정해 발표했다.

우선 중장기 혈액수급 안정을 위해 연간 헌혈량 목표관리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매년 수요량에 기반해 혈액 자급에 필요한 적혈구 제제, 혈소판, 혈장의 연간 필요량을 정하고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업을 통해 목표를 관리하기로 했다. 특히 10~20대 인구감소로 인한 헌혈부족이 예상됨에 따라 중장년층 헌혈자 비율을 현재 29%에서 2022년에는 42%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헌혈 나눔 문화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혈액원 견학, 헌혈 과학관, 홍보관 운영을 확대하고, 헌혈의 필요성이 정규 교육과정(교과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책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다회 헌혈자 예우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다회 헌혈자에게는 빈혈검사를 통해 철분제를 제공하고 건강관리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직장인의 헌혈 접근성 확대를 위해 ‘헌혈의 집’ 근무시간과 요일 탄력근무제도도 시행한다.

또 희귀혈액형 등록자의 가족(다문화가정 포함)을 등록헌혈자로 연계해 검사비를 지원하고 RH(-) 혈액형 응급환자를 위한 24시간 헌혈 및 채혈 가능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정부는 혈액 사용량 적정 관리를 위해 혈액원과 의료기관 사이에 헌혈부터 수혈까지 혈액수급에 대한 통합적 정보시스템(DB)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주기적으로 분석하고 상호 공유해 혈액의 적정사용을 유도하고 혈액정보추적율을 2017년 75%에서 2022년 99%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 혈액 사용량 감축을 위해 노력하는 의료기관에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의료기관에는 안전하고 적정한 수혈을 위한 지침을 권장하고 필요시 종합병원내 규모에 따라 수혈의 안전성 및 적정성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는 수혈관리위원회를 설치하는 법안 개정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과도한 수혈에 따른 수혈 부작용을 줄이고 수혈이 고려되는 환자의 수술관련 치료를 최적화해 혈액사용량이 감소될 수 있도록 환자혈액관리 활성화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혈액관리료(3천960원) 인정기준과 관련해 전문인력 배치에 대한 차등기준 적용으로 중소의료기관 참여를 유도하고 환자혈액관리 활성화 노력에 따라 요양급여를 차등지급 하는 등 수가를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