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성추행 피해자, 10여명”
“조민기 성추행 피해자, 10여명”
  • 고영진 기자
  • 승인 2018.02.27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피해자 진술 확보·수사 박차…“더 늘어날 듯”

배우 조민기(52)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늘어나고 있다.

경찰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충북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27일 청주대 연극학과 2011학번 여학생 등 피해자 진술을 확보,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찰은 지금까지 조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 등 7~8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다. 현재까지 경찰이 확보한 성추행 피해자는 1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경찰에서 조씨가 성추행을 한 시점과 장소 등을 구체적으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미 피해자 7~8명이 성추행 피해 진술을 했다”며 “현재 10여명의 피해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커피숍 여직원 B씨가 조씨에게 ‘성폭행을 당할 뻔 했다’는 폭로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인다는 방침이다.

B씨는 “20대 초중반이었던 2010~2011년 조씨 승용차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경찰은 B씨의 피해자 진술 등을 확보해 빠르면 다음 달 초께 조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청주대 연극학과를 졸업한 조씨는 2004년 이 대학 겸임교수를 시작으로 2010년 3월 공연영상학부 조교수로 임용됐다.

지난해 10월 조씨가 여제자를 성추행했다는 진정이 국민신문고에 접수됐고, 교육부는 이 사안을 청주대에 이첩했다.

조씨는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며 사직서를 냈고, 청주대는 지난 20일 사직서를 수리하고 오는 28일자로 면직 처분한다.

조씨의 처벌을 촉구하는 학생과 시민단체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연극학과 2011학번 재학생과 졸업생 38명은 지난 24일 공동성명서를 내 “동문에게 고통을 안겨준 조민기 교수의 성폭력 및 위계에 의한 폭력은 실제로 존재했다”고 주장했다.

충북 YWCA 여성종합상담소, 청주여성의전화 등 충북 20여 개 여성단체는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대는 조민기의 성추행 사건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학생과 학부모, 지역사회에 공개하고 피해자 전수 조사를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