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재판국 서울동남노회 소송판결 지연 논란
예장통합 재판국 서울동남노회 소송판결 지연 논란
  • 충청매일 제휴/노컷뉴스
  • 승인 2018.02.19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등 공개재판 촉구

명성교회 목회세습과 관련한 서울동남노회 소송 판결이 지연되는데 대해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조속한 판결과 특히 재판을 공개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예장통합총회 재판국은 지난 13일 회의를 열고 서울동남노회 선거무효소송을 다뤘으나, 양측의 변론만 듣고 판결을 내리지 않았다. 서울동남노회 선거무효소송은 지난해 11월 10일 동남노회정상화비대위가 총회 재판국에 제소하면서 시작됐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지난 14일 “소가 제기된 이후 최대 90일까지 판결해야 하는 선거무효소송조항을 총회 재판국이 준수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결의무효 소송을 이유로 선거무효 소송에 대한 선고를 미룬데 대해 “재판국이 교단과 한국교회 전체의 혼란을 방기하고 있으며, 자정과 개혁의 골든타임을 허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개혁연대는 세습 금지 관련법을 엄정히 집행하지 않는 예장통합총회가 책임을 피할 수 없다면서, “명성교회 당회장직 세습에 대해 신속하고 분명한 판결을 내리고 세습근절에 대한 교단의 의지를 천명해 줄 것”을 재판국과 총회에 호소했다.

명성교회세습철회와 교회개혁을 위한 장신대 교수모임도 공정하고 신속한 판결을 촉구했다.

장신대교수모임은 지난 14일 총회 재판국장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동남노회의 조속한 정상화와, 편볍적으로 초법적으로 감행된 명성교회 세습철회를 위해 오는 27일로 예정된 재판국 모임에서 반드시 판결을 내려 줄 것을 요청했다. 장신대 출신들도 재판공개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