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투석기간 짧을수록 이식수술 생존율↑
신장투석기간 짧을수록 이식수술 생존율↑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8.01.31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기 신부전 환자들은 투석치료를 받으면서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지게 되는데 신장 이식 전 투석기간이 짧을수록 생존율이 높고 이식 거부반응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덕종·김영훈·신성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팀은 2005~2016년까지 생체 기증자의 신장을 이식받은 환자 2천898명의 생존율을 자체 분석한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투석 전 신장 이식을 받았거나, 투석 치료 기간이 19개월 미만으로 짧았던 환자군의 이식 후 생존율이 각각 99.3%와 99%로, 투석기간이 19개월 이상 지속된 환자들의 생존율 97.2% 보다 높았다.

또 신장이식 수술 후 발생되는 거부반응도 투석 전 신장이식을 받거나 투석치료 기간이 19개월 미만으로 짧은 환자들의 거부반응 발생률이 각각 17.1%와 16.8%였다. 19개월 이상 장기간 투석을 받아온 환자들의 거부반응 발생률 22.8% 보다 낮았다. 연구진은 “최근 말기 신부전 환자들이 삶의 질을 고려해서 투석 전 신장 이식을 선택하는 비율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