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항생제 사용 10분의 1로 줄인 약물 전달체 개발
서울아산병원, 항생제 사용 10분의 1로 줄인 약물 전달체 개발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8.01.2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생제 과다사용·내성 부작용 완화 기대

 

 

기존 항생제의 10분의 1 사용량만 써도 체내 감염을 일으킨 박테리아를 효율적으로 치료할 수 있게 돕는 나노 약물 전달체가 개발됐다. 항생제 과다사용과 내성으로 인한 부작용을 줄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주진명(사진) 교수팀은 박테리아 감염 염증반응이 일어난 조직만 선별적으로 표적할 수 있는 펩타이드(단백질 기본 구성단위인 아미노산이 소수 결합된 형태)를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진은 발견한 펩타이드에 실리콘 나노 입자를 결합시켜 선택적으로 항생제를 전달할 수 있는 나노 약물 전달체를 개발했다.

연구진은 포도상구균에 의한 감염으로 급성 폐렴이 발생한 쥐에게 항생제를 일반적 정맥 주사와 나노 약물 전달체를 통해 혈관에 주입한 뒤 비교했다.

그 결과 일반 정맥 주사를 투여했을 때보다 나노 약물 전달체를 사용했을 때 10분의 1의 항생제 용량으로도 폐렴이 완치된 것을 확인했다.

또 나노 약물 전달체를 이용하면 박테리아 감염 치료와 동시에 건강 조직에 대한 독성 등 항생제 부작용도 완화시켰다.

또 이 나노 약물 전달체는 1차 항생제에 내성이 있는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MRSA)에 대해서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증명됐다.

이번에 발견한 펩타이드 역시 박테리아뿐만 아니라, 박테리아가 침투한 염증성 백혈구 등도 표적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져, 신약 개발 가능성도 높아졌다.

주진명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교수는 “나노과학 기술이 발전하면서 효과적인 약물 전달체 개발 등 의학기술에도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연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샌디에고, SBP 의학연구소, 이탈리아 메시나 대학, 에스토니아 타르투 대학과 공동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교육부의 이공학개인기초연구지원사업과 보건복지부의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사업 등의 지원을 통해 수행됐다.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 바이오메디컬 엔지니어링(Nature Biomedical Engineering) 온라인 최신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