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숲에서 찾는 일자리
우리 숲에서 찾는 일자리
  • 충청매일
  • 승인 2017.12.1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 보은국유림관리소장

요즘 생소한 말처럼 들릴 수 있으나 농업이 주요산업이었던 70년대 전후에는 농번기, 농한기라는 말이 일상적이었다.

국민 삶의 질에 대한 책임의식과 함께 지난 5월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5대 국정목표 중 두 개의 목표를 ‘더불어 잘사는 경제’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으로 정해 일자리와 균형발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산림청도 오는 2022년까지 6만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산림일자리 종합대책을 수립, 좋은 일자리 만들기에 매진하고 있다.

산림분야 일자리는 6개 세부 유형으로 나눠 재해·복지 등 공공부문에서 양질의 일자리 4만2천개를 창출해 민간일자리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하고, 민간부문은 지역 특화자원을 활용한 산업화·전문화와 귀산촌 창업지원을 확대해 1만8천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보은군이나 영동군처럼 산림률이 높은 지역은 숲을 기반으로 한 일자리와 임업소득 창출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다만, 한 가지 아쉬운 부분은 탈 농촌화 이후 감소추세인 인구가 좀처럼 반전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보은군의 경우 1960~70년대 10만명을 넘었던 인구가 2012년 이후 현재까지 3만5천명을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

최근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가 시작되면서 귀농·귀촌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는데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인을 유입하고 지역의 풍부한 산림자원을 결합하면 예전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실제로 귀농·귀촌 인구는 2014년 6만3천명에서 2015년 6만9천명으로 9.5%가 증가했으며, 같은 시기 귀농·귀촌 증가율 6.4%보다 높게 나타났다.

산림청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인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하도록 체험교육 실시 등 창업과 주택마련에 필요한 융자금을 지원하고 있어 이를 활용하면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63%를 차지하는 산림은 삶의 기본 터전이며 재생 가능한 자원으로, 청정 임산물과 친환경 건축재료 제공, 최고의 휴양지와 자연교육의 장 등 무한한 활용 가능성을 갖고 있다. 산림자원 순환경제를 통해 좋은 일자리도 많이 만들어내고 도시인들이 돌아오도록 농촌의 변화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