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액과 마이너’ 한화 외인들 엇갈린 운명
‘거액과 마이너’ 한화 외인들 엇갈린 운명
  • 충청매일 제휴/노컷뉴스
  • 승인 2017.12.13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한화에서 뛰었던 외국인 선수들의 거취가 속속 결정되고 있다. 타자 윌린 로사리오는 일본 한신과 거액에 계약한 가운데 우완 알렉시 오간도는 미국으로 돌아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로사리오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신 유니폼을 입은 사진을 올렸다. 한신은 그동안 꾸준히 로사리오에 대한 구애의 뜻을 드러내온 끝에 결실을 맺었다. 이날 일본 매체 스포츠호치는 “로사리오가 한신과 2년 8억5천만엔(약 81억6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로사리오는 미국 뉴욕에서 메디컬테스트도 통과했다. 한신의 공식 입단 발표만 남은 셈이다. 

KBO 리그에서 성공을 바탕으로 일본으로 진출한 로사리오다. 지난해 타율 3할2푼1리, 33홈런 120타점을 올린 로사리오는 올해도 타율 3할3푼9리 37홈런 111타점을 기록했다.

반면 오간도는 미국으로 복귀했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MLB.com)의 제시 산체스 기자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오간도가 클리블랜드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고 전했다.

지난해까지도 현역 빅리거였지만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은 오간도다. 올해 활약이 기대에 못 미친 까닭이다. 오간도는 올해 한화에서 19경기 10승 5패 평균자책점 3.93에 머물렀다. 특히 허리와 손목 부상으로 3번이나 1군에서 제외됐다. 명성에 걸맞지 못한 활약이었다. 결국 한화는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한화에서 성공을 바탕으로 일본에 진출한 로사리오와 기대 이하의 성적으로 씁쓸하게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은 오간도. 한화 출신 외인의 운명이 엇갈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