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스타’ 이대훈, 통산 3번째 WTF 올해의 선수
‘태권도 스타’ 이대훈, 통산 3번째 WTF 올해의 선수
  • 충청매일 제휴/노컷뉴스
  • 승인 2017.12.05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권도 스타 이대훈(25, 한국가스공사)가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이대훈은 5일(한국시간) 코트디부아르 아비장 래디슨호텔에서 열린 2017년 세계태권도연맹(WTF) 갈라 어워즈에서 올해의 남자 선수로 뽑혔다.

갈라 어워즈가 처음 시작된 2014년 이후 세 번째 수상이다. 2014년과 2015년 연거푸 올해의 선수로 뽑힌 이대훈은 지난해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에게 올해의 선수를 내줬다.

하지만 올해 통산 세 번째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에 올랐고, 그랑프리 시리즈 1, 2차 대회와 월드그랑프리 파이널을 모두 휩쓸었다. 그랑프리 시리즈 3차 대회는 전국체전 출전으로 불참했다.

올해 갈라 어워즈가 코트디부아르에서 열리면서 홈 이점이 있는 셰이크 살라 시세의 시상이 유력했다. 하지만 투표에 참가한 선수들과 코치, 심판은 이대훈에게 표를 던졌다. 이대훈과 시세 외 김태훈(수원시청)과 블라디슬라프 라핀(러시아)이 후보였다.

이대훈은 “훌륭한 선수들이 많은데 내가 받아 큰 영광이다.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얘기하고 싶다. 세 번째 수상이지만, 매번 수상할 때마다 영광이었다. 이런 큰 자리에 설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올해의 여자 선수는 비안카 워크던(영국)에게 돌아갔다. 워크던은 세계선수권을 비롯해 그랑프리 시리즈, 그랑프리 파이널을 모두 석권했다. 월드 그랑프리 시즌 전관왕은 워크턴이 최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