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해외파 아시아 선수 중 으뜸
손흥민, 해외파 아시아 선수 중 으뜸
  • 충청매일 제휴/노컷뉴스
  • 승인 2017.11.30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존재감을 뽐내고 있는 ‘손세이셔널’ 손흥민(25·토트넘)이 해외 무대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선수 가운데 최고의 별로 우뚝 섰다.

손흥민은 29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시상식에서 가가와 신지(일본·도르트문트), 애런 무이(호주·허더즈필드) 등의 경쟁자를 따돌리고 ‘아시아 국제 선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 상은 AFC 가맹국 선수 중 자국 리그를 떠나 해외에서 뛰며 좋은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준다. 손흥민은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손흥민은 2015년 당시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를 누비며 정규리그 11골을 비롯해 시즌 17골을 몰아치는 화끈한 득점력을 자랑했다. 이런 활약을 바탕으로 그해 8월 3천만 유로(당시 환율 약 403억원)의 거액 이적료를 기록하며 토트넘으로 둥지를 옮겼다. 

잉글랜드에서도 활약은 이어졌다. 쟁쟁한 선수들이 즐비한 토트넘에서 출전 기회를 늘려가며 이달 초 EPL 아시아 선수 최초로 개인 통산 20골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대표팀 소속으로도 최근 남미의 강호 콜롬비아와 경기에서 2골을 몰아치는 등 핵심 선수로 활약했다.

AFC는 “손흥민이 올해 대표팀과 소속팀에서 화려한 한 해를 보냈다”면서 “한국 선수 중 유럽 리그에서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하고, 국가대표팀에도 필수적인 선수였다”고 극찬했다.

한국 축구 최고 유망주로 손꼽히는 이승우(19·베로나)는 ‘올해의 남자 유망주상’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