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10명중 4명 “배려 받은 경험없다”
임산부 10명중 4명 “배려 받은 경험없다”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7.10.0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보건협회, 3212명 설문조사
‘일·가정양립 활성화’ 등 시급

절반에 가까운 임산부가 임산부로서 배려 받은 경험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10월 10일 ‘임산부의 날’을 맞아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임산부 3천2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60.2%만 ‘임산부로 배려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임신육아종합포털아이사랑, 맘스다이어리 등에서 지난 8월22일부터 9월 8일까지 진행된 온라인 설문 결과다.

지난해 조사의 응답률 59.1%에 비해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임산부가 받은 배려도 주로 좌석을 양보하는 수준인 경우가 많았다.

배려 받은 내용으로는 응답자의 64.2%가 좌석양보라고 답했다. 근무시간 등 업무량 조정(11.3%), 짐 들어주기(8.6%) 등은 상대적으로 적은 비중을 차지했다. 임산부들은 배려문화 확산을 위해서 임산부 배려 인식교육(44.1%) 및 홍보(24.8%)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 우선 돼야 하는 제도개선은 일·가정 양립 제도 활성화(47.8%), 대중교통 전용좌석 등 편의시설 확충(25.9%) 등을 꼽았다.

반대로 일반인 7천401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임산부를 배려한 적이 없다고 응답한 사람들은 임산부인지 몰라서(41%), 주변에 임산부가 없어서(27.5%), 방법을 몰라서(13.6%) 등을 이유로 들었다.

한편 임산부의 날은 풍요의 달인 ‘10월’과 임신기간 ‘10개월’을 의미하는 날로, 임신과 출산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임산부를 배려하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2005년에 제정됐다.

복지부는 10일 오후 2시부터 KBS아트홀에서 임산부와 가족 350여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기념행사와 축하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기념식에서 그동안 건강한 출산과 육아에 앞장서온 이대 목동병원과 제일의료재단 제일병원 김문영 교수가 대통령표창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