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건선 촉촉한 생활습관을 갖자
환절기 건선 촉촉한 생활습관을 갖자
  • 충청매일
  • 승인 2017.03.29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반·하얀 각질 동반하는 피부만성질환…약산성 세안제·보습제 사용 권장

●외부 자극으로 홍반과 인설이 동반되는 질환

건선은 두꺼워진 피부에 홍반과 하얀 각질인 인설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만성질환으로 피부 이외에도 관절과 같은 다른 부위에도 나타날 수 있다. 최근에는 대사증후군이나 심혈관계 질환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단순한 피부질환보다는 전신 질환으로 인식되고 있다.

건선은 전 세계적으로 모든 지역과 인종에서 나타나며 빈도는 0.1~3%로 다양하게 보고된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알 수 없으나 건선이 유발되기 쉬운 유전자를 가진 사람에게 발생된다고 추정하고 있다. 이들이 피부 외상, 감염, 피부 건조, 스트레스 등 외부 자극을 받으면 면역 시스템에 혼란이 발생해 피부의 가장 외피에 해당하는 표피가 과다하게 증식하고 혈관 형성이 증가하는 한편, 염증세포가 침윤돼 병변이 나타나는 것이다. 이렇게 나타난 건선은 사람마다 다양한 모양과 분포를 보인다. 가장 흔한 ‘판상 건선’은 붉은색의 작은 발진이 점차 커지거나 합쳐져 판 모양을 띤다. 이외에도 물방울 모양의 건선, 전신농포를 보이는 건선, 국소적으로 특히 손·발바닥에 나타나는 건선 등이 있다.

건선의 치료 방법은 크게 국소 도포 치료, 광선 치료, 전신 치료로 나뉘는데 이들을 혼합한 복합 치료가 널리 쓰이고 있다. 건선의 약 90%를 차지하는 경증 또는 중등도 환자에게는 주로 국소 도포 치료를 사용하고, 심한 경우에는 광선 치료 또는 전신 치료를 시행한다. 또한 건선은 피부의 외상, 상기도 감염, 건조한 피부, 정신·육체적 스트레스, 약물(일부 정신과약, 일부 고혈압약제, 진통소염제), 술, 담배 등과 같은 다양한 악화인자가 있기 때문에 이를 피하도록 생활습관을 교정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피부와 유사한 산도의 비누. 보습제 사용 필수

건선의 피부는 정상적인 피부에 비해 수분과 지질이 잘 공급되지 않아 쉽게 건조해지고 수분이 빠르게 소실된다. 특히 환절기에는 대기가 건조하고 일교차가 커서 옷을 여러 겹 껴입다 보면 햇볕 노출이 적어져 건선이 악화될 수 있다. 지나치게 높은 실내온도, 장시간의 목욕이나 잦은 샤워·사우나로 인해 각질층의 수분과 피지막이 제거돼 피부 건조가 악화되기도 한다. 때를 밀거나 스크럽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것도 피부에 외상을 일으키고 건조를 유발해 건선을 악화시킬 수 있다. 이것이 지속되면 피부에 염증이 발생하며 건선이 더 심해진다.

비누는 보통 약알칼리성이어서 지속적으로 사용할 경우 피부의 각질층을 알칼리화시켜 피부장벽에 이상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약산성인 피부와 유사한 산도의 순한 비누를 사용한다. 외상을 입은 부위에도 건선 병변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때를 밀거나 스크럽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등 피부를 자극하는 행동은 피해야 한다. 목욕 후에는 반드시 보습제를 사용하고, 가습기를 통해 건조하지 않은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제공=한국건강관리협회충북·세종지부 메디체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