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레지던시 지원사업 3개 단체 최종 선정
대전문화재단, 레지던시 지원사업 3개 단체 최종 선정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7.03.13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이춘아)은 ‘2017 레지던시 지원사업’에 3개 단체를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레지던시 지원사업’은 예술가의 정주형 창작공간을 발굴하고 지원해 시민의 문화향유권을 높이고, 새로운 예술환경을 제공하고자 진행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기존 시각예술에서 전 장르로 신청 분야를 확대해 최종적으로 다원과 시각, 무용분야의 레지던시 운영단체가 선정됐다.

선정된 단체와 사업은 △다원분야에 소제창작촌(동구 소제동)의 ‘근대 경관을 기반으로 한 다원예술공동체’ △시각분야에 판화이후(중구 대흥동)의 ‘2017 한국국제판화레지던시-力學-DNA, 유전자의 변형’ △무용분야에 FCD:ance Company(서구 갈마동)의 ‘artist and space’이다.

이춘아 대표이사는 “이번 레지던시 지원사업에 다원·시각·무용 등 다양한 분야의 역량 있는 단체가 선정돼 개성이 넘치는 창작 및 교류활동이 기대되며, 지역 주민의 문화향유권도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