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문화관, 19일까지 충북도 소장작품전
충북문화관, 19일까지 충북도 소장작품전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7.02.07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화·공예 등 18점 도민에 공개

충북문화관은 ‘2016 충북도 소장작품전’을 7일부터 19일까지 숲속갤러리에서 연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충북도에서 새로 구입한 도내 향토작가 작품과 충북미술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작품 18점을 선보인다.

도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향토작가들의 한국화, 서양화, 공예, 서예, 조각 등 다양한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소장작품들은 강호생, 김기종, 김기현, 김종칠, 김화용, 박금서, 박규임, 배미정, 배정문, 손순옥, 안기홍, 예성호, 유재홍, 유종숙, 이민숙, 이쾌동, 장기영, 장명남 작가의 작품이다.

한편 충북문화관은 매주 월요일을 제외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토·일요일 오후 5시까지) 운영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