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지자체, 한파피해 줄일 수 있도록 만전 기해야
[사설]지자체, 한파피해 줄일 수 있도록 만전 기해야
  • 충청매일
  • 승인 2016.01.25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간만에 찾아온 한파로 사망자가 발생하는가 하면 농작물 및 구제역발생 우려 등 피해를 가져오면서 경제를 위축시킬까 우려되고 있다. 정부와 각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피해예방을 위한 각별한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

일주일 이상 지속되고 있는 한파는 사람들이 외부활동을 줄이게 돼 서비스업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 여행업·숙박업·음식점업 등의 업종은 비상이 걸렸다. 지난 주말 동안 전국의 관광지와 스키장 등은 평년보다 방문객 수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폭설로 전국 곳곳에서 항공·해상·육상 운송이 중단되고 주요 국립공원의 입산이 통제된 영향도 컸다.

건설업종도 다소 피해를 입을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건설현장에서는 조업이 중단돼 생산이 감소하는 영향이 있을 수 있다. 소비는 긍정적인 측면과 부정적인 측면이 모두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는 방한 용품 판매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진 반면 소비자들의 외부 활동이 위축되면서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은 직격탄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충남도내에서는 이번 한파로 한랭질환 사망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숨진 사람들은 한파에 오랫동안 노출되면서 저체온증 등의 증상으로 사망에 이르게 된 것이다. 도는 지난달부터 모니터링 및 감시체계를 가동, 신속 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앞으로 추위가 계속될 경우 한랭질환자가 증가 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감시체계를 강화해야 한다. 한랭질환 예방을 위한 주민계도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

곧 있을 민족 대이동 설을 앞두고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 전염병 방역 대책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 최근 전북 김제와 고창에서 잇따라 발생한 구제역이 충북도내에 유입되지 않을까 우려되기 때문이다. 기온이 낮으면 낮을수록 구제역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강해진다는 점에서 최근의 기습한파가 불청객이 아닐 수 없다. 충북도는 모든 광역방제기를 동원해 농가 일제 소독은 물론 축산차량 통행량이 많은 지역에는 상시 거점소독소를 설치·운영하는 등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

AI 상황 역시 긴장감을 늦출 수 없다. 설 명절을 전후해 사람과 차량 이동에 의한 바이러스 유입 우려가 커지는 만큼 이때를 전후해 집중 방역 대책을 세워야 한다. 이달부터 오는 3월까지는 봄철 먹이 고갈에 따른 철새의 내륙지방 이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철새 모니터링도 확대해 한파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여러가지 피해를 최소화 하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손발을 맞춰 대비책을 강구해야 한다. 이밖에 소비자 물가 상승, 농작물 피해 등 주민생활에 밀접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대비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