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가 대목 돌입…‘사도’ 독주할까
극장가 대목 돌입…‘사도’ 독주할까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5.09.24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탐정·서부전선·에베레스트 등 대작 즐비
▲ ‘사도’

영화계가 한가위 대목을 맞이할 채비를 마쳤다.

추석은 연휴가 3∼5일로 길고 가족 단위로 손님이 들기에 극장가에는 최성수기 중 하나다.

올해도 국내 대형 투자·배급사들이 야심 차게 준비한 대작들이 즐비하고 할리우드를 비롯한 외국 블록버스터 면면도 만만치 않다.

●포문 연 ‘사도’ 우위 선점…’메이즈2’에 압승 예상

추석 혈투에서 관객 기대감, 화제성, 작품의 완성도 등 여러 면모를 다 따져봐도 누구나 우위를 인정할 만한 영화는 추석 연휴에 한주 앞서 개봉하는 ‘사도’다.

‘왕의 남자’로 10년 전 이미 천만 고지를 밟은 이준익 감독의 사극이다.

사도세자의 죽음이란 한국 관객이라면 누구나 익히 알고 있는 일이고, 최고 권력자가 제 손으로 아들을 죽인다는 사건의 성격 자체가 워낙 비극적이라 아무리 대중매체에서 여러 차례 다뤄졌어도 흥미 면에서 반감되지 않는다.

게다가 그 사도세자와 영조를 맡은 배우들이 현재 충무로에서 가장 주목받는 연기자들인 만큼 관객의 기대감을 모을 만하다.

송강호라는 걸출한 배우가 ‘변호인’의 1천만명 돌파 이후 2년 만에 출연했고, ‘베테랑’으로 배우 인생 가장 첫 번째 전성기에 오른 유아인이 ‘베테랑’ 열기가 식기도 전에 되돌아왔다.

현재 ‘사도’는 예매점유율 50.4%로, ‘암살’의 개봉 첫주 예매점유율에 근접했다. 이 때문에 ‘사도’가 ‘메이즈 러너: 스코치 트라이얼’에 대해 벌이는 추석 전쟁 1라운드는 완승으로 끝날 것으로 점쳐진다.

●남남 케미 잇는 한국영화…만만찮은 외국 영화

국내 3대 투자배급사 중 쇼박스가 ‘사도’ 카드를 들고 있다면, CJ엔터테인먼트는 ‘탐정:더 비기닝’을,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서부전선’을 내세우고 있다.

이들 세 영화에는 남자 배우들이 투톱 체제를 이뤘다는 공통점과 ‘남남 케미’(男-男 케미스트리)의 성격이 다소 다르다는 차이점이 있다.

‘사도’는 영조와 사도세자의 대립각을 치밀하게 파고든 정통 사극이지만, 다른 두 영화는 뭉치는 듯 맞서는 듯 애매한 ‘남남’ 관계를 웃음 요인으로 삼은 코미디다. ‘탐정’은 탐정놀이를 즐기는 만화방 주인(권상우)과 베테랑 상남자 형사(성동일)가 마지못해 뭉쳤다가 시너지효과를 내는 추리극을 코미디와 섞었다.

‘서부전선’은 휴전 3일전에 동지를 모두 잃고 각각 홀로 남은 남북의 ‘쫄병’(설경구·여진구)이 서부전선에서 맞닥뜨리는 이야기를 다룬 전쟁 휴먼 코미디다.

그러나 한국 영화로서는 낙관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 ‘에베레스트’라는 굵직한 영화와 ‘인턴’이라는 유쾌한 영화도 24일 개봉한다. 실화를 바탕으로 휴먼 드라마를 그려낸 ‘에베레스트’에는 시간·공간적 배경도, 장르도 전혀 다르지만 ‘사도’를 연상케 하는 묵직함이 있다.

1996년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등반에 나선 상업 등반대의 모습을 통해 대자연을 향해 나아가는 인간의 도전정신과 능력을 과신하거나 욕망에 눈이 먼 인간의 어리석음을 장엄한 대자연의 풍경 속에 녹여낸다. 조슈 브롤린, 제이크 질렌할, 키이라 나이틀리라는 스타들도 갖췄다.

‘인턴’도 만만치 않다. 로버트 드 니로와 앤 해서웨이의 만남만으로도 눈길이 가기 때문.

‘프라다 입은 악마’였던 앤 해서웨이가 성공적으로 창업한 30세 사업가 역할을 맡아 드 니로를 70세의 인턴으로 맞이한다.

‘로맨틱 홀리데이’의 낸시 마이어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아기자기하고 유쾌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만큼 이런 영화를 좋아하는 젊은 여성 관객의 발길을 붙잡을 것으로 보인다.

●가족 손님 노리는 애니메이션 영화

추석 대목을 앞두고 어린 자녀가 있는 가족 손님을 노린 애니메이션 영화 3편이 24일 한날에 개봉한다.

프랑스 애니메이션 ‘뮨:달의 요정’(감독 알렉상드르 헤보얀·베노이트 필립본)은 해와 달을 지키는 요정들이 존재하는 신비로운 세계를 무대로 한다. 달의 요정 뮨은 얼떨결에 밤과 꿈을 책임지는 최고 수호자로 임명되지만, 암흑의 지배자 네크로스가 태양을 훔쳐가자 태양 수호자 소혼과 함께 해를 찾아 나선다.

의인화된 요정과 동물, 사물 등 캐릭터뿐 아니라 만물이 영혼을 가지고 살아 움직인다는 물활론적 아이디어에서 재치가 살아 있다.

스페인·쿠바에서 만든 ‘더 매직: 리틀톰과 도둑공주’(감독 어네스토 파드롱)는 19세기 유럽 동화 ‘푸시넷’을 스크린에 옮긴 애니메이션. 평화로운 왕국에 마법에 걸린 거대한 나무가 불쑥 자라나고 왕국이 어둠에 잠기자 작은 체구의 리틀 톰이 전설의 마법 도구를 찾아 왕국을 구하려 나서는 이야기다.

‘레전드 오브 래빗:불의 전설’(감독 마위안·둥다커)은 중국에서 온 애니메이션이다. 무림 고수로 거듭난 토끼 ‘투’가 전설 속 무림 불꽃의 신비한 힘으로 세상을 정복하려는 악당에 맞서는 여정을 그린다. 이 애니메이션 수입사 측도 가수 홍진영을 홍보대사로 삼아 국내 버전으로 편곡된 메인 주제곡을 선보이는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