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미읍성 축성때 공사책임제 시행
해미읍성 축성때 공사책임제 시행
  • 한노수 기자
  • 승인 2014.03.0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 각 구간에 새겨진 각자석 발견
11곳 주민 동원…축성방법·시기 등 예측

서산 해미읍성 축성에 공사 책임 구간 등을 기록하는 ‘공사책임제’가 시행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서산시에 따르면 사적 제116호 서산 해미읍성의 성벽기록화사업 추진 과정에서 각 구간에 새겨 넣은 각자석(刻字石)(성곽 돌에 축성 관련 글을 새겨 넣은 것)을 발견했다.

해미읍성의 축성방법 및 시기 등을 예측할 수 있는 자료가 새롭게 확인된 것이다.

이번에 확인된 각자석 지명은 청주, 공주, 충주, 면천, 부여, 서천, 회덕 등 총 19곳이다.

현재의 행정구역상으로 보면 충남도, 충북도, 대전광역시 등 3개 시·도, 11개 시·군의 지역주민들이 읍성 축조에 동원됐던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각자석은 진남문을 기준으로 동쪽으로 가면서 확인되는데 성벽 밑에서 위로 3~5번째 돌에 지역명칭을 공사시점구간과 끝지점에 새겨 넣었다.

이는 읍성 축성에 동원된 지역을 성벽에 새긴 것으로 각 구간을 어느 지역에서 쌓았는지 각자석을 새겨 넣어 성벽이 무너질 경우 이를 책임지게 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서산시 문화관광과 김현주 학예연구사는 “이번에 확인된 각자석 자료는 충청병마절도사영인 해미읍성을 축조하는데 충청도 사람들이 참여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기록자료로 가치가 매우 높다”며 “해미읍성을 알리는 자료로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시는 매년 열리는 해미읍성 역사체험축제와 연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1.5㎞의 해미읍성 성벽을 따라 걸으며 각자석을 찾아보고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관광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

한편 해미읍성 성벽기록화사업은 문화재청과 충남도, 서산시가 2016년까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해미읍성의 성벽을 도면화하고 이를 활용하기 위한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