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흥銀 23일 매각결정 불투명”
“조흥銀 23일 매각결정 불투명”
  • 이경호기자
  • 승인 2003.01.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3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신한지주 결정이 점쳐졌던 조흥은행 매각문제와 관련해 일부 정부 관계자들이 잇따라 매각결정 불투명 발언을 하고 있어 은행 매각 일정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전철환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민간측 위원장은 20일 “오는 23일 공자위 전체회의에서 조흥은행 매각우선협상대상자가 반드시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위원장은 이날 오전 일부 언론 인터뷰에서 “23일 조흥은행 매각을 마무리짓게 되느냐는 질문에 반드시 그날 의사결정이 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전윤철 부총리겸 재정경제부장관은 지난 16일 열린 공자위 전체회의에서 23일 조흥은행 매각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위원장은 “지금까지 매각절차를 밟아왔기 때문에 이제는 합리적인 결정을 할 때가 왔다”며 “결정 연기 질문에 대해서는 예단할 수 없으며 위원장으로서 미리 말하는 것은 합의체 의사결정에 해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 위원장은 “공자위는 협의체이기 때문에 회의를 해 봐야 결론이 난다는 원칙을 밝혔을 뿐 다음 회의서 결론내리기가 어렵다는 뜻을 밝힌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매각 적정가와 시기에 대해 의문을 표시한 위원이 있었기 때문에 결정이 연기됐다”며 “이는 제3자 평가를 실시한다는 것이 아니라 위원들이 자료를 검토할 시간을 갖는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흥은행 충북본부는 직원들이 은행매각 반대를 주장하며 투쟁복을 입고 준법투쟁을 벌일 뿐 은행 매각과 관련된 동향을 전혀 알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충북본부 한 관계자는 “조흥은행의 독자생존이 가능한 상황에서 직원들은 공자위의 우선협상대상자 결정은 물론 매각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며 매각결정이 불투명하다는 언급이 있으나 지금은 노동조합을 통해 중앙에서 벌어지고 있는 매각추진에 따른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