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남성 비만율 40%에 달해
직장인 남성 비만율 40%에 달해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0.11.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남성의 비만율이 무려 4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30세 이상의 성인 비만 유병률(BMI 25 이상 기준)은 34%로 1998년 29.1%, 2001년 32.7%, 2008년 32.9%에서 계속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관리직 및 전문직종과 서비스 및 판매직종의 비만율이 39.9%, 사무직종은 38.8%, 기능직 및 조립직종은 40.8%로 직장인들의 비만예방과 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농어민 남성의 비만율이 28.2%, 남학생이 29.5%, 단순노무직 남성(26%)과도 큰 차이를 보였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한 비만예방 캠페인을 실시한다.

24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LG생명과학, 필립스, LG디스플레이, 삼성생명콜센터의 기업체 4곳 직장인을 대상으로 비만도 측정 및 영양, 운동 상담, 1일 계단걷기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