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른한 봄- 뻐근함 몸 "적절한 운동으로 날리세요"
나른한 봄- 뻐근함 몸 "적절한 운동으로 날리세요"
  • / 김상희기자
  • 승인 2002.03.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곤증이란
봄이 되면서 산천초목은 생명력과 생동감으로 분주한데 나는 이상하게도 나른하고 졸음이 쏟아지며 입맛을 잃는 등 만사가 귀찮아지는 이상한 증세에 빠져있다. 이럴 때는 병원을 찾기 전 춘곤증은 아닐까 살펴보는 것이 좋겠다.

춘곤증은 보통 3월 중순부터 4월초 사이에 나타나며 원인으로는 기온상승과 낮이 길어지는 등 환경변화로 인해 생체리듬이 급격한 변하기 때문으로 밝혀지고 있다.

겨울철 추위에 긴장했던 근육과 혈관, 심장 등의 신체 활동이 갑자기 왕성해지면서 일을 하지 않는데도 몸의 에너지 소비가 많아지기 때문에 피부의 온도가 자연 상승하게 된다. 그래서 쉬이 피로를 느끼고 입맛을 잃고 나른해지는 의욕을 잃게 된다.

△발생 원인과 증상
춘곤증은 보통 1∼3주 가량 지속되는 단기적인 증상으로 병은 아니다. 치료를 요하는 질환처럼 병원을 다닐 필요는 없지만 평소의 건강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척도가 되므로 주의해 살펴볼 필요는 있다.

춘곤증이 나타나는 사람은 대체로 추위를 많이 타거나 위장이 약한 사람, 운동부족, 만성피로에 시달리는 사람에게 잘 발생한다. 그 증상으로는 만성피로, 졸음, 식욕부진, 소화불량, 두통, 현기증 등이며 간혹 불면증, 가슴 두근거림, 신경증 등도 동반한다.

△규칙적인 생활로 생체리듬 유지
춘곤증 예방책은 의외로 간단하다. 과로를 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규칙적인 생활과 적절한 운동으로 생체리듬을 일정하게 유지하면 된다.

춘곤증 증세가 나타나면 우선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급선무다. 하루 7∼8시간 정도 수면을 통해 피로를 풀어준다. 다음 적당한 운동을 병행한다. 피곤하다고 무조건 잠만 자려 하지 말고 가벼운 산책이나 맨손체조, 스트레칭 등으로 뭉쳐있는 근육을 이완한다. 신진대사를 촉진시키기 위해 온수와 냉수를 교대로 이용하는 목욕법도 좋다.

또한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한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싱싱한 채소와 봄나물로 비타민을 보충하고 고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입맛을 돋우는 초장이나 겨자초 등을 봄나물에 무쳐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특히 아침밥을 꼭 챙겨 먹고 수시로 미네랄이 풍부한 신선한 물을 보충해준다. 졸음을 쫓는다고 커피나 카페인이 든 음료수를 먹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오히려 피로감을 더해줄 뿐이다.

그래도 졸음이 몰려오면 점심 식사 후 약 10분 정도의 수면으로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한 방법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