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완수 레슬링협회장 - "우수선수 발굴에 최선"
(인터뷰) 박완수 레슬링협회장 - "우수선수 발굴에 최선"
  • 박재광기자
  • 승인 2002.02.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들의 사기를 위해 실업팀이 창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입니다.”

박완수(52·건태공업사대표)도 레슬링협회장은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효자종목으로 다해 왔는데 내년에는 선수층이 투텁지 않을 것 같아 걱정이 된다”며 “실업팀 창단에 적극 노력해 우수선수발굴과 선수들이 마음껏 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풍토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또 박회장은 “레슬링이 도민들에게 많은 관심을 갖기 위해서는 도민체전 종목으로 채택돼 함께 즐길 수 있는 레슬링이 돼야 한다”며 “올해 도민체전 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내년부터 다소 소외돼 있는 레슬링를 위해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고 지도자들이 관심을 갖고 후배 양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줬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비인기종목인데도 선수 지도자들이 혼신을 다해 훈련에 열중하고 있다며 학부형들의 인식전환 등으로 인해 발전하는 레슬링이 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박회장은 “그동안 오헌식 회장, 강석종 부회장을 비롯해 임원, 지도자, 선수 등이 모두 힘을 합쳐 단합되는 레슬링 협회가 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더욱 화합해 가장 좋은 협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