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JP-이인제 불화' 공세
야 'JP-이인제 불화' 공세
  • 연합
  • 승인 2001.03.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은 20일 충청권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와 민주당 이인제 최고위원간 불화에 대해 집중 공세를 퍼부었다.

장광근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JP 배알을 간청하던 이인제씨가 `마이 웨이’를 노래하기 시작했다”면서 “광우병보다 더 무서운게 권력이라는바이러스에 감염된 광권병이며, 그 틈새에서 죽어나는 것은 국민들 뿐”이라고 비난했다.

장 부대변인은 별도 촌평에서 JP의 `킹 메이커론’과 관련, “킹 메이커가 무슨복덕방 이름이라도 되는가”라며 “얼마 있으면 TV 기인열전에 `킹 메이커 집’이라는상호까지 등장할 판”이라고 비꼬았다.

김기배 사무총장은 “한마디로 점입가경”이라며 “JP가 기댈 데가 충청도밖에 없는데 이인제씨가 나이많은 JP를 상대로 충청도를 내놓으라고 하니 두 사람이불협화음을 낼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김 총장은 또 “대권욕에 눈이 멀어 국민 무서운 줄 모른다”면서 “`신.구(新.舊)충청도 맹주’끼리 싸움질을 하니 여권도 대선후보 정리가 쉽잖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 당직자는 “이인제씨는 동방예의지국의 예의를 배워야 하고, JP는 정치 9단답게 점잖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