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고공행진
금값 고공행진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3.01.24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돈 32만원…전년대비 20% 급증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지난해 제자리걸음을 하던 금값이 올해 들어 다시 질주를 시작했다. 국제 금값은 9개월 내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 중이다. 금리 인상·물가 상승·달러 상승 삼중고가 해소될 조짐이 보이자 다시 금이 안전자산 대안으로 주목받는 모습이다.

24일 한국금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금 한 돈의 시세(지난 19일 기준)는 32만6천원이다. 1년 전 26만원대에서 약 20%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 따르면 지난 18일(현지시간) 국제 금 가격은 1천907.00달러를 기록했다. 금 가격은 지난주 1천900달러를 돌파해 지난해 4월 29일(1천911.70달러) 이후 최고 수준을 달리고 있다.

국제 금값은 지난해 1천630달러 선까지 하락했다가 지난해 11월 반등세로 돌아섰다. 미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주요 중앙은행들이 금리 인상을 마무리할 것이란 기대감이 가시화되면서다. 달러 강세에 제동이 걸린 점 역시 안전자산 수요가 달러에서 금으로 이동하게 된 주요인으로 꼽힌다.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금리 인상이 둔화하면 달러가 약세 전환되고 채권 금리의 상한선도 제한되면서 달러·채권 대비 금의 매력이 커진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 중앙은행들의 금 매입량도 늘어나고 있다. 달러조차 약세를 보이면서 금이 안전자산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김소현 연구원은 “환율과 물가 불안정, 경기침체 우려 등으로 신흥국 중앙은행 중심으로 금 매입량이 늘어나고 있다"라며 “금이 안전자산 역할을 할 거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라고 부연했다.

금이 안전자산으로 주목받으며 투자자들의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

금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장지수펀드(ETF) ‘KODEX 골드선물(H) ETF'의 이달 하루 평균 거래 대금은 약 20억원으로 전월 대비 36% 늘었다. 이 ETF는 3개월 새 15.0%, 1개월 새 6.1% 올랐다. 이 밖에도 금 투자 ETF로 ACE KRX금현물, TIGER 골드선물(H) 등이 있다.

증권가에서는 올해 금값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고찬영 연구원은  “1분기엔 금리 인상 사이클이 아직 끝난 게 아닌 만큼 변동성이 있겠지만 하반기 이후로는 더 상승 여력이 크겠다"고 관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