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최강 한파 절정…내일 평년 수준
오늘 최강 한파 절정…내일 평년 수준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3.01.24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전국이 초강력 한파로 꽁꽁 얼어 붙었다.

이날 제주도는 한파주의보에 대설 경보가 겹치면서 제주공항을 출발하는 여객기 전편이 결항됐다.

25일 아침에도 일부 지역 기온이 최저 영하 23도를 기록하는 등 오전까지 초강력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서울과 인천, 경기, 강원, 충북, 충남, 경북 등 90곳에 한파 경보가 발효됐다. 부산과 대구, 인천, 울산, 충북, 제주, 울릉도, 독도 등 79개 구역엔 한파 주의보가 내렸다.

기상청은 25일 아침 출근길까지 강력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25일 아침 최저기온이 -23~-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며 “오후부터 차차 올라 26일에는 평년 수준을 회복하겠다”고 24일 예보했다.

25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제주 산지와 울릉도, 독도 30~50㎝이며 많은 곳은 70㎝ 이상 쌓일 전망이다.

강풍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 476편은 모두 결항됐다. 이에 설 연휴 마지막날 제주를 떠날 예정이었던 귀경객 등 4만3천여명은 발이 묶이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