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이정문, 첫 시집 ‘흐르다, 멈추는 까닭’ 출간
충주 이정문, 첫 시집 ‘흐르다, 멈추는 까닭’ 출간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2.12.07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문학·자연 담은 93편…10일 출판기념회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북 충주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정문(67) 시인이 첫 시집 ‘흐르다, 멈추는 까닭’(정문사, 160쪽. 사진)을 출간했다.

‘흐르다, 멈추는 까닭’은 삶의 노을 앞에서 시인의 가족과 문학, 자연 등 가슴에 들였던 ‘애틋한 찌꺼기’들을 담은 시 93편을 수록했다.

이 시인은 ‘시인정신’ 2017년 가을호 신인문학상에 ‘아버지가 갈망한 자유’ 등 5편으로 당선되며 등단했다.

정문사를 운영하면서 충주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는 그는 사람과시동인회장과 충청북도시인협회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오는 10일 오후 3시 충북 충주시 지현동 지현문화플랫폼 4층 4242카페에서 출간기념회를 연다.

이 시인은 “강이 그대로 죽 가지 않고 고이다 흘러가듯, 나와 이웃과 세상을 구석구석 돌아보는 마음으로 썼다”며 “문우들과 부비던 빛바랜 기억을 묶어 허기진 시어들을 떠나 보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