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국민통합 중심지로 발돋움
충북, 국민통합 중심지로 발돋움
  • 박근주 기자
  • 승인 2022.12.0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통합위 충북지역협의회 출범
첫 회의서 내륙지원특별법 논의
김영환 충북지사,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황영호 충북도의장(왼쪽부터)이 5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가통합위원회 충북지역협의회 출범식에서 사회갈등 치유와 국민통합 증진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김영환 충북지사,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황영호 충북도의장(왼쪽부터)이 5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가통합위원회 충북지역협의회 출범식에서 사회갈등 치유와 국민통합 증진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박근주 기자] 국민통합위원회의 첫 지역조직인 충북지역협의회가 5일 출범했다.

김한길 위원장과 김영환 충북지사 등 40여명은 이날 충북도청에서 충북지역협의회 출범식을 한 뒤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특별법 제정’을 주제로 1차 회의를 열었다.

도 등은 국민통합 증진을 위한 조례·규칙 제정, 국민통합 공감대 형성과 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조사·연구, 중앙과 지방 간 지역 시민사회와 공공부문 소통 활성화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김양희 전 충북도의회 의장 등 충북지역협의회 민간위원 13명에게 위촉장도 수여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중심 충북이 앞으로 국민통합의 중심 도로 발돋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위촉식에 이어 진행한 충북지역협의회 1차 회의에서는 도의 핵심 현안인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지원특별법 제정 방안을 논의했다.

발표자로 나선 김 지사는 특별법 제정의 당위성과 내륙 지역 규제 완화를 통한 국가균형발전의 필요성 등에 관해 설명하면서 국민통합위원회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그는 “진정한 국민통합의 시작은 부당한 차별과 불평등을 겪는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마음 깊이 공감해 주는 것”이라면서 “충북지역협의회가 도민의 특별법 제정 열망을 실현하는 가교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