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부국사료·이노큐티 710억 규모 투자 협약
아산시·부국사료·이노큐티 710억 규모 투자 협약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2.11.29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사 이전·제조공장 신설

 

[충청매일 이재형 기자] 충남 아산시가 지난 28일 부국사료(주) 및 ㈜이노큐티와 71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사진)

박경귀 아산시장과 장진설 부국사료(주) 대표, 최재균 ㈜이노큐디 대표는 지난 28일 본청 상황실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본사 이전 및 제조공장 신설을 위한 합동 투자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부국사료(주)는 염치일반산업단지 내 3만5천498㎡ 부지에 600억원을 투자해 본사(인천)를 이전하고, 60여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또 ㈜이노큐디는 아산제2테크노밸리 내 2천660㎡ 부지에 110억원을 투자해 공장 신설 및 30여명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박경귀 시장은 “아산의 미래에 투자해준 부국사료(주)와 ㈜이노큐디의 결정을 37만 아산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MOU는 지난 10월 유럽 기업 3개사, 국내 대기업 대상(주), 한화솔루션(주), 하나머티리얼즈(주) 투자유치에 이은 성과”라며 “글로벌 기업부터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까지 두루 아산시에 터를 잡으면서 아산의 산업 생태계도 안정적으로 구축되고 있다. 신규 고용 창출은 물론 장기적인 도시 성장의 토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기업과 함께 협력하며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