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차기 총장선거 하세월
충북대 차기 총장선거 하세월
  • 안정환 기자
  • 승인 2022.11.27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반영비율 놓고 합의점 못찾아
교육부, 선거 일정 확정 회신 요구
오늘 구성원 회의…합의 ‘미지수’

[충청매일 안정환 기자] 충북대학교 총장 공백 사태가 4개월째 이어지고 있지만 선거 투표반영비율을 놓고 대학 구성원들이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하면서 총장선거가 ‘하세월’로 미뤄지고 있다.

교육부가 28일까지 총장선거 일정을 확정해 달라고 충북대에 통보했지만 합의 여부는 미지수다.

27일 충북대에 따르면 지난 8월 1일 김수갑 전 총장의 사퇴 이후 대학 구성원인 교수회와 교직원회, 총학생회가 차기 총장선거 투표반영비율, 총장임용추천위원회(총추위) 구성을 놓고 여러 차례 협의를 진행했지만 아직까지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대학 구성원들은 28일 오전에 다시 만나 투표반영비율, 총추위 구성 여부를 담판 짓는다. 교수회는 교수 70%, 교직원·학생 30%의 투표반영비율을 요구하고 있지만 교직원회는 27%를 요구하고 있고, 총학생회는 10% 반영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총장 공백 사태가 4개월에 달하자 교육부는 28일까지 충북대 측에 총장선거 일정을 확정해 회신해 달라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에 이은 두 번째 통보다. 교육계 일각에서는 국·공립대 구조개혁을 주창하며 총장 직선제를 폐지한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충북대에 관선 총장을 내려보낼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총장 공백 사태가 길어지면 장관이 직접 총장을 제청,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자칫 관선 총장 시절로 회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앞서, 충북대 총동문회는 성명을 통해 “관선 총장이 임명된다면 대학자율권을 스스로 포기한 대한민국 최초의 거점국립대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며 조속한 합의를 촉구한 바 있다.

충북대 한 관계자는 “대승적인 차원에서 교수회와 교직원회, 총학생회가 투표반영비율을 서로 양보하고 새 총장을 하루빨리 선출해야 한다”며 “대학 구성원들이 반목과 갈등은 뒤로하고 조속한 대학 정상화를 위해 원만한 합의점을 찾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투표비율을 놓고 학내 구성원 간 갈등을 빚은 국립한국교통대는 최근 교수 67%, 직원 24%, 학생 9% 비율로 최종 합의하고 다음달 5일 총장선거를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