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교육 파행 막을 근본대책 마련하라”
“학교 교육 파행 막을 근본대책 마련하라”
  • 안정환 기자
  • 승인 2022.11.24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사노조 “교육공무직 총파업 피해 우려”

[충청매일 안정환 기자] 충북교사노조(위원장 유윤식)가 25일로 예정된 교육공무직 총파업으로 인한 학생, 학교 교육 피해를 최소화하고, 매년 되풀이되는 파업을 막을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충북교사노조는 24일 성명을 통해 “교육공무직 파업으로 학교 현장은 급식 대신 대체식을 제공하고, 단축 수업으로 학교에서 식사하지 못하는 결식아동 대책도 세워야 한다”며 “특수교육 대상 장애 학생의 차량 승·하차, 이동 안전, 급식 보조 등에도 차질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돌봄교실 또한 돌봄전담사들이 대거 파업에 참여할 경우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라며 “그동안 교육 당국은 같은 학교에 근무하는 교사들을 대체 투입해 왔지만, 이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과 초중등교육법에 의거한 불법행위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유초특수 교사는 학생을 ‘돌봄’이나 ‘보육’이 아닌 ‘학교 교육’에 전념해야 함에도 도내 모든 학교의 유초특수 교사는 돌봄 업무를 대신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지속되고, 그로 인해 학교 교육 정상화는 어렵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과 교사에게 전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사노조는 끝으로 △충북 모든 학교의 돌봄업무에 교사 완전 배제 이행 △돌봄전담사 중심의 행정지원체계 구축 △돌봄전담사 기안권 부여 및 돌봄행정업무 전담 △방과후 돌봄 지원 위한 구체적 실행방안 마련 등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