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내륙지원특별법 추진 찬성”
“중부내륙지원특별법 추진 찬성”
  • 박근주 기자
  • 승인 2022.11.17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도민 65% “개발 제한 불공정”
충주·제천·단양지역 주민 더 강해

[충청매일 박근주 기자] 충북도민의 65%가 불공정한 개발 제한을 받고 있다는 데 공감하면서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특별법(충북지원특별법)’ 제정에 찬성했다.

17일 충북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충북지원특별법 도민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민의 76%가 특별법 제정 추진 취지 등을 알고 있었다.

응답자의 65%가 입법 추진에 찬성했으며 같은 비율의 응답자가 “충북에 대한 개발제한은 불공정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공정 대우에 관한 인식은 충주댐이 있는 충주·제천·단양에서 더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지원특별법 입법에 관한 기대감도 컸다. 절대다수가 “지금보다는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했고, 인접 지역과의 상생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법안에 담아야 할 주요 내용으로는 댐 주변 환경의 합리적 이용과 보전, 교통 인프라 확충과 정주여건 개선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피해보상을 원하는 응답도 있었다.

이 여론조사는 지난 10~11일 충북도민 616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9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