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이차전지 선전…청주시, 3분기 무역흑자 달성
화학·이차전지 선전…청주시, 3분기 무역흑자 달성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2.11.02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액 66억7800만 달러로 전년比 10.7% 증가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충북 청주시가 반도체 악재 속에서도 화학·이차전지 등의 호조에 힘입어 3분기 무역흑자를 달성했다.

2일 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청주지역 수출액은 66억7천8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7% 증가했다.

수입은 9.9% 증가한 12억8천만 달러로 총 53억8천600만 달러였다.

수출 분야에선 기타 정밀화학원료, 이차전지가 친환경 차 수요 증대에 따라 각각 189.8%, 40.4% 증가했다.

반면, 수출 효자인 반도체는 글로벌 수요 둔화 탓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하락했다.

전체적인 수출 비중은 반도체(35.8%), 기타 정밀화학원료(19.9%), 이차전지(11.4%), 전산 기록 매체(7.9%), 의약품(4.2%) 순으로 집계됐다.

국가별 수출은 중국이 25억3천500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11억 600만 달러), 홍콩(6억1천600만 달러), 폴란드(4억5천700만 달러), 일본(4억1천400만 달러)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