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병원 증원 승인율 절반도 안돼
충북대병원 증원 승인율 절반도 안돼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10.05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81명 요청…승인은 77명 뿐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대학교병원이 매년 증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정부의 승인율은 절반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 인력난을 겪고 있는 공공의료 서비스의 공백이 우려된다.

5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동용(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국립대병원 증원요청 및 승인 현황에 따르면 올해 충북대병원은 281명 증원을 요청했지만 이 중 77명(27.4%)만 최종 승인을 받았다.

2020~2021년 증원 승인 비율 역시 50%를 넘지 못했다. 2020년은 233명 요청에 110명(47.2%), 2021년은 94명 요청에 46명(48.9%)이 증원됐다.

필수 인력인 간호사의 증원 승인 비율은 매년 줄어들고 있다.

2020년은 요청한 140명의 70.7%인 99명, 2021년은 52명의 69.2%인 36명이 증원됐다.

그러나 올해는 186명의 40.3%인 75명만이 최종 승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