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8기 청주시정 100일은 불통·졸속 행정”
“민선 8기 청주시정 100일은 불통·졸속 행정”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10.05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단체, 부정적 평가…소통행정 필요성 강조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 청주시청사 본관동 철거 문제로 청주시와 대립각을 세우는 시민사회단체가 민선 8기 100일 시정을 평가 절하했다.

이선영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5일 충북시민사회지원센터에서 열린 ‘민선 8기 청주시 100일, 평가와 과제’ 토론회에서 “이범석 청주시장은 인수위원회 출범 후 원도심 고도제한, 신청사 건립, 우암산 둘레길 조성에 대한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렸으나 민주적 절차와 과정을 무시한 졸속행정으로 그 결과를 도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행정과 시민참여’ 부문 지정토론을 통해 “(TF팀에는) 시청사 본관동의 역사적 가치를 가늠할 전문가가 없었고, 민선 7기 청주시가 공식 인정한 문화재적 가치를 지방권력 교체 후 180도 뒤집는 아마추어 행정까지 보여줬다"며 “이미 본관 존치를 전제로 국제공모 설계비 97억원을 지급한 상황에서 본관 철거 후 재공모를 추진하겠다는 국제적 결례와 혈세 낭비를 불러오는 대참사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의견수렴 부족을 이유로 재검토에 들어간 원도심 고도제한 TF팀은 더욱 폐쇄적이고 한정적인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고 있다”며 “민선 8기 100일간의 실험 행정은 실패했다”고 맹비난했다.

이 처장은 “시대를 역행하는 불통행정이 고착화될 우려가 크다”며 “이범석 시장이 성공하기 위해서 시민과의 소통행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장애인 이동권 및 자립생활권 강화, 지방자치와 지방교육자치 공동협력, 2050 탄소중립 최상위 목표 설정, 신규 산업단지 조성 재검토 등에 대한 목소리도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