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경기도와 손잡고 베이밸리 메가시티 조성
충남도, 경기도와 손잡고 베이밸리 메가시티 조성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2.09.29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흠·김동연 지사 상생협력 협약
아산만 일대 초광역 경제거점 육성
평택~아산~천안 순환철도 등 추진
김태흠(왼쪽) 충남지사와 김동연 경기지사가 29일 충남도청에서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위한 충남·경기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민선 8기 충남도의 핵심 과제이자 김태흠 지사의 ‘1호 결재’ 사항인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 사업에 경기도가 동참한다.

충남과 경기가 맞닿은 아산만 일대를 초광역 생활 경제권으로 만들어 충남의 미래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고, 대한민국 경제 성장을 견인한다는 도의 구상이 탄탄한 추진 기반을 구축하며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흠 지사는 29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김동연 경기지사와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위한 충남 경기 상생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천안, 아산, 당진, 서산 등 충남 북부권과 평택, 안성, 화성, 오산 등 경기 남부권을 아우르는 아산만 일대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소경제 등 대한민국 4차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경제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대규모 계획이다.

아산만 일대에는 인구 330만명, 기업 23만개, 대학 34개가 밀집해 있고, GRDP는 204조원에 달하고 있다.

이 지역은 삼성과 현대, LG 등 글로벌 기업들이 다수 입지해 반도체와 미래차, 배터리 등 대한민국의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곳이기도 하다.

이번 협약은 양 도의 연접 지역인 아산만 일대를 글로벌 메가시티로 건설하고, 공동 번영을 이끌기 위해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양 도는 천안~아산~평택 순환철도 건설로 상호 교류를 촉진하고 이동 편의를 제공한다.

이 순환철도는 103.7㎞ 규모로, 경부선 장항선 서해선 등 기존 91.7㎞ 노선을 활용한다.

또 당진 합덕∼예산 신례원 12㎞를 신설하고, 평택∼안중 단선 비전철 13.4㎞를 복선전철화 한다.

이와 함께 최첨단 산업벨트를 조성, 대한민국 미래 핵심 성장지역으로 육성키로 했다.

천안과 아산, 평택 등 아산만 지역에 국가산단 및 산업벨트를 조성하고, 충남과 경기도의 산학연을 연계해 미래산업을 키워낸다는 복안이다.

평택 당진항은 물류 환경 개선을 통해 대중국 수출 전진기지로 육성하고, 충남과 경기 해안지역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적 관광지(K-골드코스트)로 발전시킨다.

K-골드코스트는 충남 아산·당진, 서산, 태안, 보령, 서천과 경기 안산, 평택 일원에 대한 관광 인프라 구축과 프로그램 개발을 공동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수소 에너지 융복합 산업벨트를 조성, 글로벌 에너지 대전환에도 대비한다.

당진, 아산, 평택 등에 수소 기업을 육성하고, 산단 내 수소발전소를 만드는 등 수소경제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양 도는 이밖에 △미군기지 주변 지역 지원 확대 상호 협력 △서해안권 마리나 거점 공동 육성 및 해양레저산업 발전 협력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공동 대응을 통한 깨끗한 서해 조성 △현안 및 중장기 발전 방향 공동연구 상호 협력 등도 약속했다.

공동연구는 충남연구원과 경기연구원 등이 협력해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공동 협력 사업을 발굴한다는 내용이다.

양 도는 이번 협약을 효율적이고 실질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 운영하는 방안도 모색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