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지역사회 치매관리율 충청권 1위
논산시, 지역사회 치매관리율 충청권 1위
  • 지성현 기자
  • 승인 2022.09.2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충청매일 지성현 기자]

논산시가 지역사회 및 환자수요에 맞춘 체계적 치매관리사업을 수행한 유공을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사진)

시는 2022년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에서 충청권역(대전ㆍ세종ㆍ충남ㆍ충북) 내 지역사회 치매관리율 1위를 달성, 지난 28일 충남도 및 충남도광역치매센터가 주최한 ‘2022년 충남도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에서 표창을 받는 영예를 누렸다.

시는 지난 2019년 치매안심센터를 개소한 이후 △치매 조기 검진사업 △치매환자 맞춤형 사례관리 서비스 △교통지원 서비스 △환자 쉼터 △자조 모임 △힐링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서비스를 발굴ㆍ제공하고 있다.

또한 치매 인식개선 캠페인 및 예방교육 등을 실시해 치매 친화적 사회 분위기 형성에도 힘쓰고 있다. 이와 같은 시의 노력이 충청권 치매관리율 1위라는 지표로 이어져 장관 표창 수상이라는 성과를 낳았다.

논산시보건소 관계자는 “다양한 치매 관리 서비스 제공을 통해 치매환자, 가족의 삶의 질을 높이고, 치매 친화적인 건강도시 논산을 조성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치매 관련 검진 서비스와 프로그램 등 자세한 지원 내용은 논산시치매안심센터(☏041-746-6921)를 통해 상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