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집행부 인사교류, 강제 전출 논란
대전시의회·집행부 인사교류, 강제 전출 논란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2.09.28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기출 기자] 대전시의회가 각종 구설로 비판적 여론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사무처 직원 본인들의 의사에 반하는 강압적 인사교류 논란에 휩싸였다.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은 대전 현대 아울렛 화제로 7명이 사망하는 사고발생에 따라 이장우 대전시장과 국외 출장 동행 중 일부 일정을 취소하고 급거 귀국 해 28일 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해외 출장에 나선 것에 대한 언론의 지적에 대해 앞으로 좀더 유념해 처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진 기자들과의 문답 중 대전시의회 사무처 직원들의 약 40%를 대전시와 인사를 교류하려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의장 취임후 첫 인사로 의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인사교류 방침을 정했다”며 “실무적인 사항은 인사팀장이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이번 대전시와의 인사교류 기준에 대해 △5년 이상 대전시의회 근무자 4명 △5급 이하 승진자가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 의장이 밝힌 대전시와의 인사교류 대상은 전체 사무처 직원 중 약 40%인 20여명으로 대전시와 사전에 협의를 했다는 입장에 대해 대전시 인사담당자는 “디테일한 내용이 아닌 상생차원에서 잘해보자”는 정도의 대화를 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인사교류가 사실상 대상자들을 강제로 전출시키는 것이라는 분위기가 광범위하게 퍼져있다는 것이다.

대상자들에게 전출 동의서를 받는 과정이 원활하지 않았다면서 공무원노조가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대전시의회 인사담당자는 “이번 인사교류는 인사권독립에 맞춰 논의 됐던 사안으로 제9대 대전시의회 출범후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이에 따라 추진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인사교류 추진이 대전시의회를 활력 있게 만들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일각에서는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의회 현황에 좀더 익숙하고 집행부의 문제점에 대해 소상하게 의원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만큼 난감한 입장에 처할 수 있는 집행부를 위해 사전에 봉쇄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대전시로부터 의회로 전출되는 직원들이 행정사무감사시 의원들에게 제공되는 사안에 대해 제공자가 누구인지 색출하려는 의도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이번 인사교류에 대해 의회의 인사권독립 시행에 따라 극소수 일부를 제외하고 다수 사무처직원들은 근무 환경 변화에 대해 인지하고 적응하며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처사라는 해석이 많다.

뿐만 아니라 승진하려면 대전시의회로 가야한다는 분위기가 형성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서구에 거주하는 시민 A씨는 “앞으로 대전시와 대전시의회가 인사교류를 위한 법적근거를 갖고 해야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원칙도 기준도 없는 내맘대로식 인사로 공직자들에게 불안감을 안겨줘 결국 시민피해로 돌아 올수 있는 만큼 세심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