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 폭락…벼 갈아엎는 부여 농민들
쌀값 폭락…벼 갈아엎는 부여 농민들
  • 전재국 기자
  • 승인 2022.09.22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인단체협 대책 마련 촉구

 

[충청매일 전재국 기자] 부여군 농업인단체협의회(의장 김민호)가 지난 21일 부여군 홍산면 상천리 일원에서 농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쌀값 하락과 재고 폭증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트랙터 2대로 논을 갈아엎었다.(사진)

협의회는 △수확기 이전 재고미 전량 시장격리 실시를 통한 자동시장격리제 법적 보장 △쌀 목표가격 제도 재도입 △CPTPP가입 중단 △농자재 가격 폭등 대책 마련 등 투쟁발언을 낭독한 후에 논을 갈아엎기 시작했다.

이날 참석한 농민들은 “지난해 생산된 쌀을 신속한 시장격리를 하지 않아 쌀값이 폭락했다”며 자동시장격리제 법적보장을 한 목소리로 요구했다.

김민호 의장은 “농자재 가격은 폭등하는데 쌀값은 하락하고 있어 농민들은 벼를 경작하기 너무 힘들다”며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