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공매도 검사 통해 책임 묻고 구조 파악”
금감원장 “공매도 검사 통해 책임 묻고 구조 파악”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2.09.15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자들에 균등한 기회 필요”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공매도와 관련한 금융회사 검사를 통해 필요하다면 책임을 묻고 공매도 거래 구조를 파악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이복현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구조적으로 검사를 통해 제재하거나 책임을 물을 필요가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제재가 아니더라도 (공매도 거래의) 모양을 바꾸면 개인 투자자들도 편하게 공매도를 할 수 있게 되거나 균등한 기회로 제도에 대한 오해를 풀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원장은 “당장 공매도와 관련해 제도 자체를 지금 셧다운하기엔 단기적으로 의견 조율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공매도 팀을 새로 만들어 6명을 투입했고 거래소의 데이터를 통해 무차입 공매도에 책임을 묻는 절차를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조사한 모든 실체가 우리가 생각한 대로가 아닐 수 있다. 또 실체가 있다고 하더라도 소명의 문제도 있어 조심스럽다"며 “어쨌든 (공매도에) 조사력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답했다.

또 이 원장은 자산운용사의 잘못된 운영 관행에 대해 엄격한 제재를 가할 것을 강조했다. 금감원은 전날 ‘가치투자 1세대 펀드매니저' 강방천 전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의 차명 투자 의혹을 심의해 ‘직무정지'에 해당하는 중징계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이 원장은 “증권사와 달리 운용사는 제일 프론트에서 새 상품 개발이나 외연 확장에 큰 역할을 하고 있어 공동체 일원으로서 존경한다"며 “하지만 일부 자산운용은 ‘오늘만 산다'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자산운용사 기능을 존중한다고 해도 이러한 것들을 그냥 간과할 수는 없다"며 “일부 자산운용사의 잘못된 운용 관행에 대해서는 안 지켜볼 수 없고, 혹여 위법사항이 발견된다면 가능한 한 강하게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