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오마이걸 아린, 다채로운 활약으로 매력 발산
'환혼' 오마이걸 아린, 다채로운 활약으로 매력 발산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8.2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WM엔터테인먼트
제공=WM엔터테인먼트

 

[충청매일=디지털뉴스팀 기자] 그룹 오마이걸 아린이 '환혼'서 다채로운 활약을 하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 (연출 박준화/극본 홍정은, 홍미란)에서 아린은 진요원과 송림의 팽팽한 대립 속에서 등장만으로도 분위기를 환기시키며 극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날 방송에서 진초연은 드디어 진요원의 문을 움직인 언니 부연의 후보가 나타나 진요원으로 다시 돌아왔다. 이는 진요원을 이용하려는 진무(조재윤)의 계략이었으나,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언니 행세를 하는 소이(서혜원)를 끌어안고 벅찬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반가워해 진초연만의 순수하고 순진한 매력을 발산했다.

그러나 초연은 소이가 무덕(정소민)의 기운이 불길해 가까이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하자 그렇게 나쁜 아이는 아닌데라며 의외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음양옥 사건부터 살인 누명, 가출 수발까지 그동안 무덕과 앙숙 구도를 유지해왔으나, 정작 험담에 동조하지 않고 의리를 드러내 반전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이어 대호국 술사들이 모두 모인 만장회 자리에 서경 선생의 심서를 가져오게 된 초연은 박진(유준상)의 명령으로 박당구(유인수)와 동행하게 됐다. 함께 사랑의 도피를 감행했으나 집안의 적이 되어 만난 두 사람은 신경전을 벌이며 변함없는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다.

그러나 곧 당구를 통해 찾은 언니 부연이 진짜 부연이 아니라는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특히 과거 자신의 증언으로 무덕의 살인 누명을 벗겨줬던 일의 진짜 범인이라는 사실까지 알게 되어 앞으로 진초연이 어떤 전개를 이끌어갈지 관심을 모은다.

이처럼 아린은 결말을 향해 달려가는 극의 긴장감 넘치는 흐름 속에서도 친근하면서도 밝은 에너지로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호응을 얻고 있다. 진초연 캐릭터의 사랑스러움과 순수함을 고스란히 표현해내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아린이 최종회까지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