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공공용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 나선다
진천군, 공공용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 나선다
  • 심영문 기자
  • 승인 2022.08.0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영채비와 투자 양해각서…2024년까지 100기 이상 보급

 

[충청매일 심영문 기자] 진천군이 공공용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에 나섰다.

진천군은 9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전기차 충전시설 보급·관리 민간업체인 대영채비㈜(대표 정민교)와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

대영채비는 다음달부터 2024년 12월까지 공공용 전기차 급속충전시설 100기 이상 보급할 계획이다.

대영채비는 30억원을 들여 진천군에 공공용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한다. 진천군은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행정사항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두 기관은 충전요금을 공공급속충전기 보급기관의 이하 금액을 적용하는 것에도 약정해 전기차 충전의 군민 만족도를 높이기로 했다.

충전시설이 확충되면 현재 21곳 37기에 머문 공공시설 전기차 급속충전시설 부족도 많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기준 진천군 등록차량 5만4천여 대 가운데 전기차는 1.27%인 689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