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시루섬 영웅들’ 50년 만에 재회
단양군 ‘시루섬 영웅들’ 50년 만에 재회
  • 조태현 기자
  • 승인 2022.08.07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시루섬 기적 50주년 기념행사…희생과 헌신 되새겨

[충청매일 조태현 기자] 단양군은 시루섬의 기적 50주년을 맞아 오는 19일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시루섬 이야기는 50년 전인 1972년 8월 19일 태풍 ‘베티’가 몰고 온 폭우로 남한강이 범람하면서 44가구 250여명이 살던 단양읍 증도리 시루섬(6만㎡) 전체가 침수돼 희생과 헌신으로 대홍수를 이겨낸 이야기다.

고립된 주민들은 불어나는 물을 피해 섬의 가장 높은 곳으로 올라갔고 날은 어두워지는데 눈에 보이는 것은 지름 약 5m, 높이 6m 크기의 물탱크뿐이었다.

물탱크에 올라선 주민들은 서로를 붙잡고 14시간 밤낮을 버틴 끝에 구조됐다. 이 과정에서 백일 된 아기가 압박을 못 이겨 숨을 거뒀으나 엄마는 이웃들이 동요할까 봐 밤새 아기를 껴안은 채 속으로 슬픔을 삼켰다는 애절한 사연을 간직하고 있다.

50주년 기념 행사는 대홍수를 이겨낸 생존자 60명이 충주호 관광선을 타고 고립무원의 섬이 된 고향 땅 시루섬에 발을 내딛는 걸로 시작한다.

이어 희생자를 추모하는 천도제와 마을자랑비 이전 제막식 등이 진행된다.

또 50여년 긴 세월 동안 수몰 이주 등 여러가지 이유로 단 한 번도 열리지 못한 희생자 생존자 합동 생일잔치가 열린다. 끝으로 ‘영웅’ 호칭 헌정과 인근 마을주민들의 생존을 기원하며 밤새 불을 밝혀주었던 희망의 횃불를 점화한다.

군 관계자는 “당시 주민들은 갑자기 불어난 물로 경황이 없는 와중에도 물탱크와 소나무 위로 서로 밀고 끌어 다 함께 위기를 극복했다”며 “이런 희생과 단결의 정신을 ‘단양의 정신’으로 계승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