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관아골갤러리서 김경애 작가 9번째 개인전
충주 관아골갤러리서 김경애 작가 9번째 개인전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2.08.0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까르페디엠 (Carpe diem)’ 주제
김경애 作 누드로부터_38.9x26.9cm_혼합재료_2022.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김경애 작가의 9번째 개인전이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충북 충주 관아골갤러리에서 전시된다.

올해 충주중원문화재단 중견작가지원 부문에 선정된 김 작가는 평명과, 입체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폭넓은 미술 영역을 아우르며 활동 중이다.

‘까르페디엠 (Carpe diem)’이 주제인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삶의 이야기를 나무 조형 반입체물, 설치미술, 추상화, 꼴라주 드로잉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보여준다.

작품의 소재와 내용의 중심에는 ‘삶’이 있다. 김 작가는 인간관계와 사회관계 망 속에 복잡하게 얽힌 구조를 비가시적인 ‘삶’의 특성이라 생각하며 작품으로 풀어나가고 있다.

김재관 미술평론가는 “김경애의 새로운 입체 작품들은 이미지를 그린 드로잉과는 상반된 형태의 입체적 구성 시리즈로 돼 있으며 조각이나 주조가 아니라 ‘구성적 방법'을 취하고 있다”며 “부피를 갖지 않은 구조물들이 평면으로부터 이탈 또는 분리돼 새로운 조합으로 구성됐다”고 평했다.

김 작가는 “몇 년간 코로나19로 인하여 우리 사회와 인간관계가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여러 가지 손실이 많아서 그늘지고 암울한 부정적인 생각에 갇힐 수 있다. 그러나 힘들지만 의식적이라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극복하기 위해 적극적인 실천을 하길 바란다. ‘현재’라는 시간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으니 지금을 즐기고 충실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충북대 사범대학 미술교육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한 김 작가는 현재 충주중앙중학교 미술 교사로 재직 중이다. 8회의 개인전, 온라인 개인전 1회, 부스 개인전 7회, 아트페어 17회 등을 열었으며 한국미술협회, 한국조각가협회 회원으로 다양한 그룹전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